유신론적 진화란 무엇인가?

유신론적 진화란 무엇인가? 대답



유신론적 진화론은 생명의 기원에 대한 세 가지 주요 세계관 중 하나이며, 다른 두 가지는 무신론적 진화론(일반적으로 다윈주의적 진화론과 자연주의적 진화론이라고도 함)과 특별한 창조론입니다. 유신론적 진화의 버전은 두 극단 중 하나의 중간 지점에 있습니다. 한 가지 견해는 이신론에 가깝습니다. 신은 자연적 과정만이 생명의 발달에 영향을 미치도록 허용한다고 말합니다. 다른 하나는 하나님이 진화를 인도하기 위해 끊임없이 기적적인 개입을 사용하셨다고 가정합니다.



유신론적 진화론의 첫 번째 경계는 신이 계시지만 생명의 기원에 직접 관여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견해에 따르면, 하나님은 생명의 궁극적인 출현을 염두에 두고 빌딩 블록과 자연 법칙을 창조하셨습니다. 그러나 일찍부터 그분은 물러나셔서 자신의 피조물이 그 자리를 차지하도록 하셨습니다. 그는 그것이 하도록 설계된 일을 하도록 내버려두었고, 결국 생명은 무생물로부터 생겨났습니다. 이 견해는 자연주의적(신이 설계하고 제정한) 생명의 기원을 가정한다는 점에서 무신론적 진화론과 유사합니다. 무신론적 진화론은 또한 생명체가 자연법칙의 영향을 받아 기존의 무생물 빌딩 블록에서 자연적으로 출현했다고 가정합니다. 그러나 무신론적 진화론에 따르면 신은 존재하지 않으며 그러한 자연 법칙의 기원은 설명되지 않습니다.





유신론적 진화의 반대 극은 하나님이 우리가 알고 있는 생명의 기원을 일으키기 위해 끊임없는 기적을 행하셨다는 것입니다. 이 견해에 따르면 그분은 태고의 단순함에서 현대의 복잡성으로 한 단계씩 삶을 인도하셨습니다. 이 견해는 다윈의 진화론적 생명수와 유사하지만 돌연변이와 자연선택을 대신하는 하나님의 개입이 있습니다. 생명이 자연적으로 진화할 수 없는 이 견해에 하나님이 개입하셨습니다. 이 견해는 하나님이 우리가 알고 있는 생명을 일으키기 위해 어떤 식으로든 초자연적으로 행동했다고 가정한다는 점에서 특수 창조와 유사합니다. 특별한 창조는 하나님이 무로부터 또는 이미 존재하는 물질로부터 직접 생명을 창조하셨다고 말합니다.



특별한 창조의 관점과 유신론적 진화론 사이에는 수많은 차이점이 있습니다. 한 가지 중요한 차이점은 죽음에 대한 각자의 견해에 관한 것입니다. 유신론적 진화론자들은 일반적으로 화석 기록을 담고 있는 지질주상도가 오랜 시간을 나타낸다고 믿습니다. 인간은 화석 기록에서 늦게까지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유신론적 진화론자들은 인간이 늦게 도착하기 훨씬 전에 많은 생물이 살고 죽고 멸종되었다고 믿습니다. 이것은 최소한 동물의 경우 육체적인 죽음이 아담과 그의 죄 이전에 존재했음을 의미합니다.



특별한 창조론자들은 지구가 비교적 젊고 화석 기록이 노아의 홍수 동안과 그 이후에 기록되었다고 믿습니다. 이러한 층들의 성층화는 모두 관찰되는 현상인 수문학적 분류와 액화에 의해 발생한 것으로 생각된다. 이것은 화석 기록과 아담의 범죄 후 수백 년 후에 묘사하는 죽음과 대학살을 보여줍니다.



유신론적 진화와 특수 창조의 또 다른 중요한 차이점은 두 체계가 지구의 나이를 해석하는 방식입니다. 유신론적 진화론자들은 창세기 1장의 날의 길이에 대한 비유적 해석인 낮 시대 이론이나 틀 이론에 동의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젊은 지구 창조론자들은 창세기 1장을 읽을 때 문자 그대로 24시간 하루를 구독합니다. 유신론적 진화는 일반적으로 창세기의 처음 두 장을 문자 그대로 읽는 것과 양립할 수 없습니다.

유신론적 진화론자들은 별이 진화한 다음, 우리 태양계, 지구, 식물과 동물, 결국 인간이 진화하는 다윈의 시나리오를 상상합니다. 유신론적 진화의 두 가지 관점은 사건의 전개에서 하나님이 하신 역할에 대해서는 동의하지 않지만 일반적으로 다윈주의적 연대기에는 동의합니다. 그 연대기는 창세기 창조 기록에 대한 문자적 해석과 충돌합니다. 예를 들어, 창세기 1장은 지구가 첫째 날에 창조되었고 해와 달과 별은 넷째 날까지 창조되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유신론적 진화론자들의 공통된 반박은 창세기의 표현에 따르면 태양, 달, 별이 실제로 첫째 날에 창조되었지만 넷째 날까지는 지구의 대기를 통해 볼 수 없었기 때문에 넷째 날에 배치되었다는 점에 주목하는 것입니다.

창세기를 문자 그대로 읽어보면 새는 5일째 날 바다 생물과 함께 창조된 반면 육지 동물은 6일째까지 창조되지 않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것은 새가 육지 동물에서 진화했다는 다윈의 견해와 정반대입니다. 문자주의적인 기록은 새가 육지 동물보다 먼저라고 말합니다. 유신론적 진화론적 관점은 정반대다.

어떤 사람이 과학적 증거나 성경을 해석하는 방법에 관계없이 경험은 성경이 믿을 만하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수세기에 걸친 도전을 통해 성경은 과학과 양립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성경의 단 한 단어도 확증된 사실에 의해 반증된 적이 없다는 것이 확인되었습니다. 성경 해석이 부족할 수 있지만 하나님의 말씀 자체는 결코 틀리지 않습니다. 성경은 우주의 창조주께서 우리에게 주신 살아 ​​있는 하나님의 말씀이며, 그분이 우주를 창조하신 방법에 대한 그분의 설명은 과학의 무신론적 버전에 의해 위협을 받지 않습니다.



Top